팀캐스트 :: '쿠티뉴 멀티골' 브라질, 볼리비아에 3:0 완승

[팀캐스트=풋볼섹션] '삼바축구' 브라질이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브라질이 필리페 쿠티뉴의 활약을 앞세워 볼리비아를 가볍게 꺾고 코파 아메리카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브라질은 15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두 모룸비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A조 1차전에서 볼리비아를 상대로 3:0의 대승을 거뒀다. 대회 직전 네이마르가 부상으로 낙마하는 불운을 겪었지만, 브라질은 볼리비아전 승리로 우승을 향한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승리의 주역은 쿠티뉴였다. 쿠티뉴는 이날 브라질의 공격을 이끌어갔다. 중앙에만 머무리지 않고 좌우 측면을 폭넓게 움직이며 기회를 창출했고, 해결사 본능도 발휘했다. 쿠티뉴는 페널티킥을 포함해 멀티골을 기록하며 브라질에 첫 승리를 안겼다.

 

경기는 일방적이었다. 홈팀 브라질은 경기 시작부터 맹공을 퍼부었다. 세트피스 상황에서는 티아구 실바와 같은 수비수까지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해 득점을 노렸다. 운이 따르지 않으며 전반을 득점 없이 마쳤지만, 후반전 들어서는 잇따라 득점이 터졌다.

 

쿠티뉴가 그 시작을 알렸다. 쿠티뉴는 후반 4분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균형을 깨뜨렸다. 브라질은 곧이어 추가골까지 넣으며 순식간에 격차를 벌렸다. 이번에도 쿠티뉴였다. 쿠티뉴는 후반 7분 호베르투 피르미누가 박스 오른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머리로 마무리하며 골네트를 흔들었다.

 

브라질은 후반 막판 한 골을 더 추가하며 쐐기를 박았다. 후반 교체로 출전한 에베르통이 존재감을 드러냈다. 에베르통은 후반 39분 왼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파고들며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고, 골대 구석에 정확히 꽂혔다. 볼리비아의 카를로스 람페 골키퍼는 미동조차 하지 못하고 실점 장면을 바라만 봤다.

 

브라질은 남은 시간에도 공격을 늦추지 않았다. 골은 없었지만,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며 기분 좋게 승리했다. 개막전 이변을 기대했던 볼리비아는 홈팀 브라질의 높은 벽을 실감하며 고개를 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