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 :: 대한민국, 우크라이나에 1:3 역전패...우승 놓쳐

[팀캐스트=풋볼섹션]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전에 진출한 대한민국 U-20 대표팀이 유럽의 '복병' 우크라이나에 역전패를 당하며 아쉽게 우승 트로피를 놓쳤다.

 

대한민국은 16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먼저 득점했지만, 그 뒤로 내리 3골을 실점하며 1:3으로 졌다. 이 패배로 대한민국은 FIFA 대회 우승이라는 새 역사를 쓰는 데는 실패했다. 진한 아쉬움이 남는다.

 

출발은 좋았다. 대한민국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페널티킥을 얻었고, 득점까지 했다. 전반 2분 김세윤이 박스 오른쪽에서 상대 수비수의 발에 걸려 넘어졌고, VAR 판독 끝에 페널티킥이 주어졌다. 키커로 이강인이 나섰고, 깔끔한 왼발 슈팅으로 골을 터뜨렸다. 우승 꿈이 현실로 이뤄질 듯했다.

 

하지만, 그게 전부였다. 대한민국은 이른 득점 이후 수세에 몰렸다. 수비적으로 전환한 것이 화근이 됐다. 이에 우크라이나가 볼 소유 시간을 늘려가며 경기를 주도했다. 그리고 전반 34분 동점골을 뽑았다. 우크라이나의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수프리아하는 문전 혼전 상황에서 전달된 볼을 골대 구석으로 툭 밀어 넣었다. 대한민국에 운이 없었다.

 

1:1로 전반을 마친 대한민국은 후반전 김세윤을 빼고 엄원상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지지부진했던 전반과 달리 후반 들어 공격력이 조금씩 살아났다. 그러나 우크라이나의 빠른 역습을 대비하지 못하며 또 실점했다. 후반 8분 우크라이나의 수프리아하에게 추가골을 헌납했다. 역전이 됐다.

 

대한민국은 후반 25분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왔다. 코너킥 찬스에서 이강인이 크로스를 올렸고, 이재익이 헤딩슛을 시도했다. 이재익의 머리에 맞는 순간 골이라고 생각하던 찰나에 상대 골키퍼의 선방이 나왔다. 우크라이나의 안드리 루닌 골키퍼는 뛰어난 반사 신경으로 이재익의 슛을 막았다.

 

대한민국은 계속해서 공격을 이어갔지만, 후반 막판 한 골을 더 내주며 우승과 멀어졌다. 후반 44분 우크라이나의 역습에 무너졌다. 공격 과정에서 패스가 끊겼고, 그대로 실점으로 연결이 됐다. 결국 우승은 우크라이나의 몫이었고, 대한민국은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한편, 경기가 끝난 뒤 치러진 시상식에서 이강인이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골든볼을 수상했다. 이강인은 결승전 선제골을 포함해 이번 대회에서 2득점 4도움을 기록해 대회 최우수선수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최고의 활약을 펼친 골키퍼에게 주어지는 골든글러브는 우크라이나의 루닌이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