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 ::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와 1:1 무승부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와 1:1 무승부

☆ 국제축구연맹 [FIFA] 2019.06.20 11:31 Posted by 팀캐스트코리아

[팀캐스트=풋볼섹션] 코파 아메리카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가 이번에도 승리에 실패했다. 간판 리오넬 메시가 페널티킥 득점을 넣어 파라과이를 상대로 간신히 무승부를 거둔 아르헨티나다.

 

아르헨티나는 20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B조 예선 두 번째 경기에서 파라과이와 1:1로 비겼다. 이로써 아르헨티나는 2경기 연속 승리하지 못하며 탈락 위기에 몰렸다. 1무 1패를 기록하게 된 아르헨티나는 카타르와 승점 동률[1점]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B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메시를 앞세운 아르헨티나는 패했던 콜롬비아전에 이어 이날도 고전을 거듭했다. 전반전 파라과이의 간결하고 신속한 공격 전개에 수비가 흔들렸고, 선제골까지 허용하며 상황은 더욱 어렵게 됐다. 전반 37분 파라과이가 먼저 골을 터뜨렸다. 미구엘 알미론이 빠른 스피드로 왼쪽 측면을 뚫은 뒤 땅볼 크로스를 넘겨줬고, 이를 달려들던 리차드 산체스가 득점으로 마무리를 했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세르히오 아게로를 투입해 반격했고, 이른 시간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11분 메시가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앞선 공격 상황에서 VAR 판독 끝에 상대 수비수의 핸드볼 파울이 선언됐다. 아르헨티나는 절호의 찬스를 얻었고, 메시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아르헨티나는 균형을 맞추며 분위기를 타는 듯했지만, 아쉽게도 추가골은 없었다. 오히려 패하지 않은 것이 천만다행이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16분 수비수 니콜라스 오타멘디가 박스 안에서 무리한 태클로 파울을 범했고, 파라과이에 페널티킥을 제공했다. 수문장 프랑코 아르마니 골키퍼의 선방이 나오면서 가까스로 실점을 막았다. 그나마 아르헨티나가 승점 1점이라도 챙길 수 있었던 아르마니의 '슈퍼' 세이브였다.

 

결국 경기는 무승부로 종료가 됐고, 승리가 절실했던 두 팀 모두에 실망스러운 결과다. 파라과이는 아르헨티나를 이길 수 있던 기회를 PK 실축으로 날려버렸고, 아르헨티나는 세계 '최고' 메시를 보유하고도 계속해서 기대 이하의 경기력을 보여주며 탈락의 기로에 섰다.

 

한편, 같은 B조의 콜롬비아는 카타르를 꺾고 8강 진출을 조기 확정했다. 콜롬비아는 카타르와의 2차전에서 경기 막판에 터진 두반 사파타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 조별 리그 2연승을 내달리며 남은 경기[파라과이] 결과와 관계없이 8강행을 결정지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