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 :: 리버풀, 아스날 꺾고 3연승...맨유는 패배

[팀캐스트=풋볼섹션] 리버풀이 '난적' 아스날을 물리치고 시즌 개막 후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리버풀의 간판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는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리버풀은 25일[이하 한국시간] 홈구장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에서 아스날을 3:1로 제압하고 승점 3점을 추가했다. 이 승리로 3연승을 질주한 리버풀은 리그 단독 선두에 당당히 오르며 시즌 초반 무서운 기세를 보여주고 있다.

 

앞선 두 경기서 상대를 압도하는 경기력을 과시한 리버풀은 이날도 아스날을 맹렬하게 뒤흔들었다. 그리고 전반 막판 선제골을 넣으며 리드를 잡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요엘 마티프가 머리로 득점을 연결하며 앞서 나갔다.

 

후반전 살라가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살라는 후반 2분 만에 페널티킥을 얻었고, 직접 키커로 나서 골을 성공시켰다. 2골 차로 간격을 벌린 리버풀은 후반 13분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살라가 역습 과정에서 개인 돌파에 이은 강력한 슈팅으로 아스날의 골망을 다시 흔들었다.

 

내리 3골을 실점하며 패색이 짙어진 아스날은 후반 41분 루카스 토레이라가 만회골을 넣었지만, 추격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결국 경기는 리버풀의 완승으로 종료됐다.

 

한편, 앞서 치러진 경기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크리스탈 팰리스에 패배를 당했다. 맨유는 안방에서 우세한 경기를 하고도 크리스탈 팰리스에 1:2로 졌다. 첼시전 대승 후 2경기 연속 승리에 실패하며 리그 5위에 머물렀다.

 

전반전 크리스탈 팰리스의 조단 아예우에게 먼저 실점한 맨유는 후반 24분 절호의 동점 찬스를 얻었다. 스콧 맥토미니가 페널티킥을 유도했고, 마커스 래시포드가 키커로 나섰다. 그러나 래시포드의 슈팅이 골대를 때렸다. 래시포드는 골문 구석을 제대로 노렸지만, 운이 따르지 않았다.

 

더욱 다급해진 맨유는 공격에 박차를 가했고, 후반 44분 기어코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다니엘 제임스가 절묘한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맨유는 이 골로 기사회생했지만, 상대의 역습 한 번에 무너졌다. 후반 추가시간에 통한의 결승골을 헌납하며 끝내 고개를 떨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