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 :: 'MOM' 하테보어 "큰 무대서 멀티골 넣어 기뻐"

[팀캐스트=풋볼섹션] 이탈리아 세리에 A에 소속된 아탈란타가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도 돌풍을 이어가며 8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발렌시아를 상대로 멀티골을 터뜨리며 아탈란타의 승리를 견인한 한스 하테보어[26, 네덜란드]는 자신의 활약에 대만족 하면서도 남은 2차전을 대비해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다.

 

아탈란타는 20일 새벽[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로나에 위치한 산 시로에서 열린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스페인의 축구 명가 중 하나인 발렌시아를 4:1로 완파했다. 예상하지 못한 3골 차의 여유 있는 승리로 8강 진출에 바짝 다가섰다. 아탈란타는 처녀 출전한 챔피언스리그에서 조별 리그를 통과하고 16강에 오른 뒤 이제는 8강 그 이상을 내다보고 있다. 아틀란타의 구단 역사가 바뀌어 가는 중이다.

 

그 중심에 하테보어가 있다. 하테보어는 수비수임에도 불구하고 발렌시아와의 16강 1차전에서 2골을 기록하며 아탈란타의 완승을 이끌었다. 하테보어는 전반 16분 선제골을 넣은 뒤 3:1로 앞선 후반 17분 추가골까지 성공시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30미터를 질주해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발렌시아의 골네트를 다시 한번 흔들었다.

 

경기 종료 후 '맨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된 하테보어는 유럽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개인적으로 매우 특별한 밤이 되었다. 최근 동료 수비수인 호세 루이스 팔로미노가 득점을 했기 때문에 팀에서 나 혼자 골이 없었다. 조바심이 났지만, 이렇게 큰 무대에서 2골을 기록해서 너무나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하테보어는 "그러나 이날 승리로 모든 것이 끝난 게 아니다. 발렌시아의 홈구장인 메스타야에서 치러지는 2차전이 아직 남았다"라고 강조하며 1차전 결과로 자칫 흐트러질 수 있는 정신을 무장했다.

 

한편, 결승골의 주인공 요십 일리치치는 '스카이 스포츠 이탈리아'를 통해 "초반부터 좋은 형태로 득점을 할 수 있었다. 원정골을 내준 것이 유감스럽지만, 발렌시아는 강한 팀이다. 합당한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이제 아탈란타는 서프라이즈 한 팀이 아니다. 우리는 우리가 가진 능력을 최대한 발휘해왔고, 지금껏 여러 차례 증명했다"라고 아틀란타의 돌풍이 운이 아닌 실력임을 강조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