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 :: '부상병동' 토트넘, 라이프치히에 완패...탈락

[팀캐스트=풋볼섹션] 계속되는 부상자 발생으로 신음하던 토트넘이 결국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지난 대회 준우승팀 토트넘이 라이프치히에 무릎을 꿇으며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쓸쓸하게 퇴장했다.

 

토트넘은 11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RB 라이프치히에 0:3 완패의 수모를 당했다. 홈 1차전에서도 패배[0:1]를 기록했던 토트넘은 전패로 8강 진출에 실패했다. 간판 공격수 해리 케인을 비롯해 '해결사' 손흥민과 '신입' 스티븐 베르바인 등이 부상으로 빠진 공백이 역시나 컸다.

 

1차전 패배로 승리가 절실했지만, 위기의 토트넘이 라이프치히를 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토트넘은 전반에만 2골을 실점하며 무너졌다. 전반 10분과 21분 라이프치히의 공격수 마르첼 자비처에게 연속골을 헌납했다. 자비처는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선제골을 넣은 뒤 머리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다급해졌다. 그러나 달라진 것은 없었다. 루카스 모우라와 에릭 라멜라가 이끈 공격은 상대에 전혀 위협적이지 못했고, 수비도 시종일관 불안했다. 후반 들어서도 바뀌지 않았다. 토트넘은 계속해서 수세에 몰렸다. 와중에 델레 알리가 후반 28분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지만, 슈팅이 골키퍼에게 잡혔다. 추격할 절호의 기회가 무산됐다.

 

답답함의 연속이었던 토트넘은 경기 막판 한 골을 더 허용하며 자멸했다. 후반 42분 에밀 포르스베리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토트넘의 골망을 크게 출렁였다. 토트넘은 박스 안에서의 어설픈 수비로 추가 실점을 했다. 경기가 끝나기도 전에 의욕을 상실한 모습이었다.

 

경기는 홈팀 라이프치히의 완승으로 종료됐다. 토트넘은 16강에서 조기 탈락하며 부진의 늪에서 빠져나오질 못했다. 토트넘은 이날 패배로 최근 공식전 6경기에서 무승을 기록 중이다.

 

한편, 같은 시각 스페인에서 치러진 발렌시아와 아탈란타의 16강전은 난타전이 벌어졌다. 발렌시아와 아탈란타는 무려 7골을 주고받은 끝에 3:4로 경기를 마쳤다. 승자는 아탈란타였다. 아탈란타는 스페인 원정에서도 승리하며 1-2차전 합계 8:4로 발렌시아를 누르고 8강에 진출하는 새 역사를 썼다. 아탈란타의 공격수 요십 일리치치는 혼자 4골을 터뜨리는 원맨쇼를 펼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