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 :: 대한민국, 올림픽 최종명단 발표...이강인-황의조 포함

[팀캐스트=풋볼섹션]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의 최종명단이 확정됐다. 유럽에서 활약 중인 이강인과 황의조 등이 올림픽 무대를 밟는다.

 

김학범 감독은 30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 드림홀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도쿄 올림픽에 나설 18명의 명단을 확정해 발표했다. 15명은 24세 이하 선수로 구성했고, 초미의 관심사였던 '와일드카드' 3명에는 A대표팀의 주전 수비수로 활약 중인 김민재를 비롯해 공격수 황의조, 권창훈도 함께 뽑혔다.

 

지난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했던 이강인이 가장 어린 나이로 대표팀에 승선했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김학범 감독과 금메달을 합작한 골키퍼 송범근, 김진야, 정태욱도 올림픽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A대표팀의 파울로 벤투 감독으로부터도 부름을 받고 있는 원두재, 이동경, 이동준, 송민규, 엄원상 등이 최종 경쟁에서 생존하며 올림픽 대표팀에 합류했다. 이외에도 수비수에 설영우, 이유현, 김재우가 선발됐고, 미드필더 정승원과 김동현도 김학범 감독의 선택을 받았다.

 

대한민국은 18명 중 15명을 K리거로 발탁했다. 유럽에서 뛰는 선수는 이강인과 황의조 2명에 불과하다. 기대를 모았던 독일 프라이부르크 소속의 공격수 정우영은 김학범 감독의 눈에 들지 못하고 탈락했다. 2년 전 소속팀 사정으로 U-20 대표팀에 소집되지 못하는 불운을 겪었던 정우영은 이번 올림픽 출전도 불발되는 아쉬움을 남겼다.

 

최종명단을 확정한 가운데 대한민국은 결전지로 떠나기 전 국내에서 두 차례 평가전을 치를 예정이다. 13일과 16일 평가전을 갖는다. 13일 상대는 아직 미정이며, 16일에는 유럽의 강호 프랑스와 대결한다. 같은 조에 속한 루마니아를 대비하기 위한 좋은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8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한 대한민국은 도쿄 올림픽에서 최고 성적을 노린다. 대한민국은 2012 런던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낸 바 있다. 대한민국은 B조에 편성이 됐는데 뉴질랜드, 루마니아, 온두라스와 같은 조에 속했다. 나쁘지 않는 조편성이다. 대한민국은 오는 7월 22일 뉴질랜드를 상대로 조별 예선 첫 경기를 치른다.

 

■ 2020 도쿄 올림픽 축구 대표팀 최종명단 [김학범]

 

□ GK - 송범근[전북], 안준수[부산]

□ DF - 김재우[대구], 정태욱[대구], 김진야[서울], 설영우[울산], 이유현[전북], 김민재[베이징]

□ MF - 김동현[강원], 원두재[울산], 이동경[울산], 이강인[발렌시아], 정승원[대구]

□ FW - 송민규[포항], 엄원상[광주], 이동준[울산], 권창훈[수원], 황의조[보르도]

 

■ 2020 도쿄 올림픽 축구 대표팀 경기 일정

 

□ 7월 22일 - 뉴질랜드

□ 7월 25일 - 루마니아

□ 7월 28일 - 온두라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