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캐스트 :: '케인 2골' 잉글랜드, 우크라이나 완파하고 4강 진출

[팀캐스트=풋볼섹션] '종가' 잉글랜드가 우크라이나를 가볍게 제압하고 유로 준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주장 해리 케인은 멀티골을 터뜨리는 대활약으로 에이스 역할을 제대로 했다.

 

잉글랜드는 4일 오전[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스타디오 올림피코에서 열린 UEFA 유로 2020 8강전에서 우크라이나를 4:0으로 꺾었다. 이 승리로 잉글랜드는 1996년 이후 무려 25년 만에 유로 4강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이제 유로 우승도 꿈이 아닌 현실로 조금씩 다가오고 있다. 잉글랜드의 다음 상대는 덴마크다. 승리하면 결승에 나간다.

 

16강전서 대회 마수걸이 득점포를 가동했던 케인은 우크라이나와의 8강전을 통해서 완벽하게 부활했다. 케인은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결승골을 포함해 2골을 넣으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득점력이 되살아났다. 대회 3호 골을 신고한 케인은 우승 도전과 함께 득점왕도 노린다. 득점 선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5골]와는 2골 차다.

 

잉글랜드는 경기 시작 4분 만에 리드를 잡으며 앞섰다. 라힘 스털링과 케인이 선제골을 합작했다. 스털링이 수비 사이 공간으로 절묘하게 찔러준 패스를 해결사 케인이 골로 연결했다. 이후 잉글랜드의 파상공세가 이어졌지만, 전반전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후반전은 달랐다. 잉글랜드는 후반전에만 무려 3골을 추가하며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했다. 후반 1분 수비수 해리 매과이어가 득점을 했다. 프리킥 찬스에서 공격에 가담해 헤딩골을 작렬했다. 4분 뒤 케인이 또 골망을 흔들었다. 이번에는 머리를 이용했다. 루크 쇼가 왼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골문 바로 앞에서 헤딩슛으로 마무리하며 팀의 세 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잉글랜드의 맹공은 멈추지 않았다. 계속해서 공격을 시도한 잉글랜드는 후반 18분 조던 헨더슨의 골로 간격을 더욱 벌렸다. 헨더슨은 후반 교체로 투입되자마자 골 맛을 봤다. A매치 62경기 만에 기록한 귀중한 첫 골이다.

 

승부에 쐐기를 박은 잉글랜드는 스털링, 쇼, 케인을 벤치로 불러들였다. 이미 승패가 갈린 상황에서 무리할 이유가 없었다. 잉글랜드는 승리를 지켰고, 마지막 남은 준결승의 빈자리를 채웠다. 꼴찌로 예선 라운드를 통과했던 우크라이나는 잉글랜드의 높은 벽을 넘지 못하고 8강에서 대회를 마쳤다. 이변은 일어나지 않았다.

 

한편, 먼저 끝난 8강전에서는 덴마크가 체코를 이겼다. 덴마크는 같은 날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치러진 유로 8강전에서 체코를 2:1로 물리치고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전반전 먼저 2골을 뽑은 덴마크는 후반전 체코의 패트릭 쉬크에게 실점하며 추격을 허용했지만, 남은 시간을 잘 버티고 승리를 거머쥐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